상단여백
HOME 경찰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소 훼손 "나쁜 사람 편히 누워 있어서"야전삽으로 파헤치고 직접 신고, 묘소 2곳 훼손…경찰 정신감정 예정

경남 창녕에 있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소가 지난 1일 오후 11시 50분께 훼손됐다. 미리 준비한 야전삽으로 묘소를 훼손한 A(29)씨는 범행 후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다. A씨는 "성추행범으로 나쁜 사람인데 편안하게 누워있는 게 싫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2일 진술했다. 사진은 폴리스 라인이 설치된 박 전 시장의 묘. 2021.9.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tactje@yna.co.kr

(창녕=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야밤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소를 훼손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일 오후 11시 52분께 경남 창녕에 있는 박 전 시장 묘소를 자신이 훼손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묘소 근처에서 분묘발굴 혐의로 A(29)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박 전 시장의 묘소는 중앙 부분 깊이 50㎝·폭 25㎝, 왼쪽 부분 깊이 15㎝·폭 15㎝가량이 훼손됐다.

당시 A씨는 미리 준비한 야전삽으로 묘소를 파헤쳤으며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밀양에 거주하는 A씨는 범행 당일 야전삽을 준비한 뒤 시외버스를 타고 박 전 시장 묘소를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체포 당시 A씨는 "성추행범으로 나쁜 사람인데 편안하게 누워 있는 게 싫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후 조사에서 횡설수설로 일관해 경찰은 A씨를 대상으로 정신감정을 할 예정이다.

▲훼손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 묘.

고태윤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