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흥국생명 이재영·다영 선수등록 포기 김연경은 임의해지김연경, 중국리그서 V리그 복귀하면 흥국생명으로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창 시절 폭력(학폭) 논란의 당사자인 이재영·다영(25) 쌍둥이 자매와 결별했다.

중국리그 상하이 유베스트와 계약한 김연경(33)은 임의해지 신분으로 국외리그에서 뛴다.

2020-2021시즌을 시작할 때 흥국생명을 '무적의 팀'으로 불리게 한, 핵심 선수 3명이 모두 흥국생명을 떠났다.

흥국생명은 30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2021-2022 프로배구 정규리그 선수 등록 명단을 제출하며 이재영과 이다영의 이름을 뺐다.

KOVO가 선수 등록 명단을 공개하기 전, 흥국생명은 박춘원 구단주 명의로 입장문을 발표하며 이재영·다영을 선수 등록하지 않겠다고 알렸다.

박 구단주는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되어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데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다"며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하였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한다"고 선수 등록 포기 사유를 설명했다.

지난 시즌 직전 흥국생명과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한 쌍둥이 자매는 1년 만에 흥국생명 유니폼을 벗게 됐다.

흥국생명은 이에 앞서 이재영·다영 자매의 학폭 논란이 불거진 2월 중순 무기한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

흥국생명은 애초 이재영·다영 자매를 선수 등록해 '보유권'을 유지할 계획이었다. KOVO 이사회에서 두 선수의 선수 등록을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론이 악화하면서 결국 선수등록을 포기했다.

한국배구연맹 규약에 따라 이재영과 이다영은 자유 신분 선수가 돼 다음 시즌 3라운드까지 다른 구단과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

두 선수가 국외리그 진출을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대한배구협회는 "이재영·다영의 국제이적동의서(ITC)를 발급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이재영·다영 두 선수의 영입을 원하는 국외리그 구단이 국제배구연맹(FIVB) 혹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를 통해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흥국생명과 이재영·다영 자매가 잔여 연봉을 놓고 소송전을 벌일 가능성도 나온다.

흥국생명은 2020년 4월 이재영과 3년 18억원, 이다영과 3년 12억원에 FA 계약을 했다.

남은 2년 동안의 급여 문제를 놓고 양쪽의 의견이 엇갈리면, 법적 분쟁으로 번질 수 있다.

김연경은 '임의해지 선수' 신분으로 중국리그에서 뛴다.

11년 만에 V리그 흥국생명에 복귀한 김연경은 2020-2021시즌 여자배구 흥행을 주도했다. 팀은 정규리그 2위·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그쳤지만, 김연경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흥국생명과 1년 계약을 한 김연경은 국내 잔류와 국외 리그 진출을 놓고 고민했다.

고민이 길어지면서 유럽행 가능성은 점점 줄었다.

김연경의 선택은 중국 리그였다. 2017-2018시즌에 뛴 익숙한 상하이 구단과 계약했다.

김연경은 국외 리그에서는 모든 팀과 계약이 가능한 자유로운 신분이다. 그러나 V리그로 돌아오면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한다.

V리그에서 김연경은 한 시즌을 더 뛰어야 FA 자격을 얻는다. 흥국생명이 '임대 선수'로 김연경을 중국 리그로 보내면, 2021-2022시즌 뒤 김연경은 V리그에서도 FA가 된다.

KOVO는 "해외 임대기간은 FA 자격 기간에 포함하고 국내 복귀 시 FA 규정에 의거해 협상한다"고 명문화했다.

그러나 흥국생명에 '김연경 보유권 포기'를 강요할 수는 없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임의해지 신분'으로 묶었다. 임의해지 신분으로 국외 리그에서 뛰면 V리그 FA 자격 기간은 채워지지 않는다.

'학폭 논란'에 휩싸인 심경섭도 OK금융그룹의 임의해지 선수로 공시됐다.

KB손해보험 코치로 새 출발 하는 김학민과 6년 만에 코트로 복귀해 2020-2021시즌 한국전력에서 뛴 안요한은 은퇴 선수로 공시했다.

신동광, 임승규, 김동선(이상 우리카드), 최찬울(OK금융그룹), 노경민(현대캐피탈), 김시훈, 엄윤식, 지태환(이상 삼성화재) 등도 자유 신분선수가 됐다.

여자부에서는 김채원(GS칼텍스), 남은빈(흥국생명), 심미옥(IBK기업은행), 정효진(한국도로공사), 이솔아(KGC인삼공사), 양시연, 박지우(이상 현대건설)도 재계약에 실패했다.

센터 하유정(개명 전 하준임)은 6년 만에 코트로 돌아왔다.

한국도로공사는 2015-2016시즌이 끝난 뒤 팀을 떠날 때 임의해지 신분으로 묶은 하유정을 선수 등록했다.

2007-2008시즌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3순위로 프로 생활을 시작해 도로공사에서만 뛴 하유정은 5년의 공백을 딛고, 다시 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리베로 김해란도 한 시즌을 쉬고서, 흥국생명으로 복귀했다.

남자부는 7개 구단 총 109명이 선수 등록을 완료했다. 여자부는 페퍼저축은행이 7명을 등록하는 등 94명이 선수 등록을 했다.

남자부 평균 연봉은 지난 시즌 1억5천300만원에서 1억7천800만원으로 2천500만원 올랐다.

그러나 여자부는 연봉 톱10에 올랐던 이재영, 이다영, 김연경이 모두 떠나 평균 연봉이 1억1천200만원에서 1억100만원으로 1천만원 줄었다.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는 한 시즌 만에 연봉킹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 시즌 6억5천만원을 받은 한선수는 연봉 7억5천만원에 대한항공과 FA 계약을 하며, 7억3천만원으로 지난 시즌과 같은 연봉을 받는 황택의(KB손해보험)를 제치고 연봉 1위에 올랐다.

현대건설 센터 양효진은 연봉 4억5천만원과 옵션 2억5천만원 등 총 7억원으로 9년 연속 여자부 연봉 1위 자리를 지켰다.

▲흥국생명을 떠난 이재영(가운데)과 이다영(왼쪽), 김연경.

김성택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