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38노스 "북 영변 핵시설 계속 가동 핵연료봉 옮긴 증거는 없어"38노스 "북 영변 핵시설 계속 가동 핵연료봉 옮긴 증거는 없어"

북한의 영변 핵시설단지가 계속 가동되는 징후가 있지만 핵물질 추출에 필요한 연료봉을 옮긴 증거는 없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8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는 지난 22일 영변 핵시설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38노스에 따르면 영변 핵시설 내 방사화학실험실과 이 실험실을 지원하는 화력 발전소에서 활동이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발전소는 3월 초부터 계속 가동 상태에 있지만, 연기 기둥은 가장 최근 위성사진에서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사용 후 연료봉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플루토늄을 추출하기 위해 5메가와트(MW) 원자로 옆에 있는 저장시설에서 옮겨진 분명한 증거는 없다고 38노스는 전했다.

또 증기 발생과 열 적외선 방출 탐지 자체가 새로운 재처리 작업이 진행 중이거나 이 활동이 이전 작업에서 발생한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하는 것과 관련됐다고 분명히 판단하기에는 불충분하다고 봤다.

실험용 경수로에서도 새로운 활동이 관측됐는데, 이는 유지, 보수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고 38노스는 전했다.

우라늄농축공장에서 경미한 활동이 있지만 냉각기에서 식별 가능한 변화는 없었고, 해당 도시 철도역에 3대의 특수궤도차가 또 다시 나타났지만 우라늄농축공장과 관련해 어떤 활동을 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연구 및 행정 본부가 있는 지역에서 대형 실험건물 중 한 곳의 부속건물을 새롭게 짓는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관측됐다.

▲북한 영변 핵시설 단지.

김형수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