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텐트 샀는데 돌이 배달' 캠핑 장비 사기 주의보중고거래 사이트서 130명 속여 1억5천만원 챙긴 일당 검거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고가의 캠핑 장비 등을 싸게 판다고 속여 1억5천만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30대 남성 A씨와 20대 남성 B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동네 선후배인 이들은 지난해 7월 13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8개월 동안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물품 판매 글을 올려 피해자 130명으로부터 1억5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캠핑이 유행해 관련 장비 수요가 급증하자 고가의 수입산 텐트 등 캠핑 장비를 시중보다 싸게 파는 것처럼 속여 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 글을 올릴 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와 있는 사진을 도용했다.

구매자가 이름과 날짜 등을 적어 장비랑 같이 사진을 찍어서 보내달라고 하면 합성 기술을 이용해 속였다.

또 송장 번호를 보내달라는 피해자에게는 택배를 접수했다가 바로 취소해버리거나, 상자에 무거운 돌을 넣어 택배를 보내는 수법을 썼다.

이들은 추적을 피하려 타인에게 빌린 계좌번호 등 계좌번호 60여 개와 전화번호 40여 개를 이용했다.

나중에는 상품권 판매자 등의 계좌로 피해자가 돈을 송금하게 한 뒤 상품권을 챙기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돈은 도박과 유흥비로 탕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 사기 예방을 위해 '경찰청 사이버캅' 앱을 통해 판매자의 전화번호나 계좌번호에 신고된 이력이 있는지 확인하고, 고가일수록 직거래를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텐트 대신 온 돌'

조진석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