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인천서 개 수십 마리 학대 정황 나와 80대 여성 경찰 수사

인천에서 수십마리의 개를 학대하고 불법 도축한 의혹을 받는 8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8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인천시 서구 백석동 한 야산에서 개 30여마리를 키우며 제대로 돌보지 않고 불법 도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은 전날 현장을 찾아 상처를 입거나 숨져있는 개들을 확인한 뒤 112 신고를 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5∼6구의 사체가 방치돼 있었으며 곳곳에 병들거나 다친 개 수십마리가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훼손된 사체와 토치 등이 발견돼 허가된 시설 없이 개를 도축한 정황도 나타났다.

엄지영 동행세상 대표는 "피부가 괴사하거나 다리 한쪽이 없는 개들이 방치된 상황이었다"며 "암컷들은 새끼만 낳도록 줄에 묶여있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에서 "다친 개를 데려와 키웠고 학대는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관할 지자체인 인천시 서구는 개들을 포획해 임시 보호 조치하는 한편 A씨가 운영하는 시설에 대한 행정 조치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은 A씨가 키우던 개들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다른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

▲학대당한 개.

 

김상태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