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경찰, 육군 해안경계 감시장비 납품업체 등 압수수색중국서 장비 수입해 국산 위장 의혹 수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육군 해강안(海江岸) 경계 감시장비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해 1일 장비 납품업체와 사건 연루자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납품사업을 담당한 육군본부 영관급 장교의 자택 등 8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군은 지난해 전국 해강안에 모두 215대의 감시장비를 설치하는 '경계 과학화 사업'을 진행했다. 경찰은 관련 업체가 이 장비를 해외에서 들여온 뒤 국산으로 위장해 납품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방부가 북한 등 위협 세력으로부터 우수한 과학화 감시체계로 철통방어하겠다고 공언했는데, 이 장비 일부가 중국에서 만든 사실상 '짝퉁 국산 카메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에 따르면 육군본부는 작년 3월 27일 국내 S업체와 218억원의 '해강안 경계 과학화 구축 사업' 납품계약을 했다. S업체는 직접 제조한 감시카메라 215개를 경기 일부를 포함한 전방 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

하지만 S업체가 군에 제출한 제품 소개 자료는 중국 카메라 제조사인 Z업체의 제품 사진을 짜깁기했고, 카메라의 설계 도면까지 그대로 베꼈다고 하 의원은 주장했다. 경찰청은 "업체 선정 과정 및 납품 내용 등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군 육상 야간경계.

김기철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