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만취 뺑소니범 도주하다 재차 사고 신호 대기 운전자 1명 사망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몬 20대 남성이 추돌사고를 내고 도망치다가 중앙선을 침범해 사망사고까지 냈다.

2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분께 A(28)씨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광주 광산구 수완동 한 네거리에서 주차 중이던 택시를 들이박았다.

사고 현장에서 별다른 구호 조치를 하지 않은 A씨는 그대로 차를 몰아 약 1㎞를 도주했다.

또 다른 네거리에 다다른 A씨의 차는 중앙선을 침범했고, 맞은편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정면에서 추돌했다.

추돌 여파로 승용차가 뒤로 밀리면서 후속 차량과 충돌하는 연쇄 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B(27·여)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택시 기사, 중앙선 침범 후속 추돌사고의 피해 차량 운전자도 경상 환자로 분류됐다.

회사원인 A씨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만취 상태에서 차를 몬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형사 입건해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만취 뺑소니범 중앙선 침범, 신호 기다리던 운전자 1명 사망.

서정만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