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법조검찰
"허위사실 유포해 윤석열·KBS 기자 등 명예훼손" 조국 고발돼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KBS 기자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31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전 장관은 이달 9일 페이스북에 '작년 하반기 초입 검찰 수뇌부가 집권 여당의 총선 패배 후 대통령 탄핵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는 주장을 올렸는데, 이는 황당한 허위사실"이라며 "수뇌부에 검찰총장이 포함되는 만큼 윤 총장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달 23일에는 페이스북에서 'KBS 법조팀장은 송경호를, KBS 기자는 한동훈을 언급하면서 김경록 프라이빗뱅커(PB)를 압박했다는 것'이라는 주장을 폈는데, 이해당사자인 KBS 기자들에게 김 PB의 주장에 대해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KBS 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덧붙였다.

한동훈 검사장은 지난해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송경호 여주지청장은 전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서 조 전 장관의 가족 비리를 수사했던 인물이다. 조 전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인인 김 PB는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하드디스크(HDD) 등 증거를 숨겨준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바 있다.

법세련은 조 전 장관이 '김진용 검사 등에 대한 감찰을 촉구한다'며 올린 글도 문제 삼았다.

단체는 "이 글에서 조 전 장관이 '김진용 검사가 고려대 압수수색을 통하여 확보한 것처럼 지 교수(조 전 장관 딸의 고려대 입학 당시 입시사정관)에게 질문하고 답변을 받았음이 확인됐다'는 주장을 한 것은 허위사실"이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김 검사는 조 전 장관 지지자로 보이는 특정 세력으로부터 인신공격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법세련, 조국 고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가 31일 오전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조국 전 장관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영덕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