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경찰에 전화하니 보이스피싱 연결' 휴대전화에 악성 앱 설치경찰 "지난달 민생침해 범죄 집중단속 290명 검거·33명 구속"

경찰청은 7월 한달간 피싱·불법 사금융 등 민생침해 범죄 집중 단속을 벌여 290명을 검거하고 이 중 33명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피싱 범죄·불법 사금융·사이버사기·사이버도박·사행성 게임장 등 5개 분야의 63개 사건을 중점적으로 수사해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불특정 다수의 휴대전화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피해자들이 경찰 등에 전화하면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연결되도록 한 범죄조직을 적발했다.

모두 한국인인 이들 조직원들은 경찰관인 것처럼 행세해 피해자의 신용카드 번호 등 개인정보를 알아낸 뒤 돈을 가로챘으며,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한국과 태국을 오가며 범행했다.

지수대는 조직원 26명의 신원을 밝혀내고 절반인 13명을 검거했으며, 이 중 10명은 법원의 영장을 받아 구속했다. 또 아직 검거하지 못한 나머지 절반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방대한 계좌거래 명세와 통신기록 등을 분석해 이들의 여죄를 밝히고 추가 피해를 파악하는 데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악성 앱을 탐지하는 휴대전화 보안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금융·보안회사 등과 협의중이다.

서울청 지수대는 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미성년자에게 '부모 개인정보를 알려주면 돈을 빌려주겠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조직원 20명을 검거해 5명을 구속했다.

피의자들은 빼낸 부모 개인정보를 이용해 7억5천만원을 대출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는 3천344억원 규모의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368억원의 부당이익을 취득한 71명을 검거해 2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환율 변동에 따라 손익이 결정되는 FX마진거래를 내세워 투자자들을 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설 FX마진거래는 도박이므로 속지 않아야 한다"며 "금융감독원 '파인' 시스템에서 검색하면 당국 인가를 받은 금융사 사이트인지 확인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대전청 광역수사대는 중국 쑤저우(蘇州)시 공안과 협조해 현지에서 보이스피싱 콜센터를 운영하며 범행한 한국인 7명을 검거, 국내로 송환한 2명을 구속했다. 나머지 5명도 곧 송환할 계획이다.

제주청 사이버수사대는 가짜 주가연계증권(ELS)을 내세워 고수익을 미끼로 38억원을 빼앗은 8명을 검거해 7명을 구속했다.

경북청 풍속수사팀은 사행성 게임장 6곳을 단속해 13명을 검거하고 게임기 460대를 압수했다. 범죄 수익금 17억7천여만원에 대해서는 국세청에 과세 통보했다.

경찰은 올해 6∼10월 서민경제침해사범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다..

경찰청은 "서민을 힘들게 하는 민생침해 범죄를 강력히 단속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신고·제보를 당부했다.

▲보이스피싱(CG).

김윤호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