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서울시 "고령자 운전면허 반납하면 주민센터서 교통카드 발급"

다음 달부터 서울에서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려는 70세 이상 노인은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에 갈 필요 없이 집에서 가까운 동주민센터로 가면 된다.

서울시는 7월 1일부터 '고령 운전자 면허 자진반납 원스톱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면허 반납과 동시에 1인당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바로 받을 수 있어 카드 신청한 뒤 발급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다.

그동안은 운전면허증을 반납하려면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해 면허증과 교통카드 신청서를 내고 서울시의 별도 선정 절차를 거쳐 교통카드를 등기우편으로 받는 방식이었다.

행정안전부(새올행정시스템)와 경찰청(교통경찰 업무관리시스템) 시스템을 연계해 운전면허 취소신청 정보를 경찰청에서 실시간 처리해 주민센터로 통보해주는 방식으로 절차가 간소화했다.

면허 반납일 기준으로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70세 이상(1950년 12월 31일 이전 출생) 노인이 해당한다.

서울시 70세 이상 노인의 운전면허 반납은 2018년 1천236명에서 지난해 1만6천956명으로 14배가량 늘었다.

▲면허를 반납하면 주는 교통카드

김도희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