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문화
'해병대 입소 3주차' 손흥민, 사격 등 막바지 '기초군사훈련 중'

3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는 월드스타 손흥민이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해병대 제9여단 사격장에서 사격훈련을 마친 뒤 91대대 훈련소로 복귀하고 있다. 139번 훈련병 손흥민은 이날 136번 방탄모를 착용했다. 2020.5.6 jihopark@yna.co.kr

(제주·서울=연합뉴스) 박지호 안홍석 기자 = 해병대 훈련소에 입소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28·토트넘)이 막바지 기초 군사훈련으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손흥민은 6일 오전 10시께 가슴팍에 훈련병 번호 '139'가 선명하게 새겨진 군복을 입고 제주도 해병대 9여단 91대대 훈련소를 출발, 해안가에 위치한 사격장으로 동기들과 함께 걸어서 이동했다.

11시께 시작된 사격훈련은 오후 4시께 끝났고, 손흥민은 넓은 대정 들판의 올레길을 따라 걸어서 다시 부대로 복귀했다.

손흥민은 위장 무늬가 프린트된 바라크라바를 눈 바로 아래까지 올려 썼다. 다만, 방탄모는 136번으로 바꿔 쓴 모습이었다.

거의 선두에서 이동한 손흥민에게서 지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으나, 동료 훈련병들과 대화하거나 장난치는 모습도 볼 수 없었다.

지난달 20일 입소한 손흥민은 훈련이 3주차에 접어들면서 소총을 지급받고 본격적인 군사 훈련을 받아왔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혜택을 받은 손흥민은 체육-예술요원으로 편입돼 3주 압축 훈련을 받는다. 이달 8일 퇴소 예정이기 때문에 지금은 막바지 훈련을 진행 중인 셈이다.

하지만 집총 제식훈련과 총검술을 배우고 행군을 경험하는 건 일반 훈련병과 다르지 않다.

여기에 이날처럼 실제 사격도 경험했다.

3주 압축 훈련에서도 영점 사격을 한 뒤 주간 20발, 야간 10발을 쏘는 것까지 일반 훈련병과 똑같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포착된 손흥민은 주간 사격을 위해 이동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격 훈련까지 경험한 손흥민은 이틀 뒤면 퇴소해 다시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간다.

영국으로 돌아가면 일단 2주간 자가격리를 거쳐야 팀 훈련에 합류할 수 있을 전망이다. 토트넘은 이달 18일 부터 팀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손흥민에게는 3번째 경험하는 자가격리다.

손흥민은 지난 2월 한국에서 오른팔 골절 수술을 받고 영국으로 돌아간 뒤 처음 자가격리에 나섰다.

또 지난달 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귀국하면서 한국에서 두 번째 자가격리를 경험한 바 있다.

프리미어리그는 6월 리그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다만, 재개 여부와 일시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해병대 사격훈련 마친 손흥민

이주홍  pointan2003@naver.com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