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법주사 승려들 상습도박" 고발 제기 보은경찰서 조사 중

대한불교조계종 5교구 본사인 충북 보은 속리산 법주사 승려들이 상습 도박을 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

다.

법주사 신도인 고발인은 2018년 이 사찰 승려 6명이 10여 차례에 걸쳐 도박을 했고, 당시 주지가 이 사실을 알고도 방조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발장을 접수한 청주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보은경찰서는 현재 고발인 조사를 마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나 아직 피고발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내용은 확인된 게 없다"고 말했다.

법주사 측은 이 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법주사는 오는 3월 2일 차기 주지 후보 선출을 위한 산중총회를 앞두고 있다.

윤성한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