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경찰, '신종코로나 환자 정보 유출' 사건 수사 착수경찰청, 세종지방경찰청에 사건 배당…"관계자 불러 진술 들을 것"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환자의 개인정보를 담은 공문서가 유포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31일 수사 의뢰한 이 사건을 복지부가 있는 세종시를 관할하는 세종지방경찰청에 배당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복지부가 전날(지난달 31일) 오후 5시께 수사 의뢰해 곧바로 세종경찰청에 배당했다"며 "앞으로 세종경찰청이 사건 관계자 등을 불러 진술을 듣는 등 수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30일 오후부터 다섯번째 확진자 정보를 담은 문서 사진이 우후죽순 올라왔다.

이 문서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접촉자 관련 보고'라는 제목으로 확진 환자와 이 환자의 접촉자 개인정보가 담겼다.

확진자에 대해서는 중국 체류 기간, 신고 방법, 능동감시 경과 등이 기재돼 있었고, 접촉자의 경우 확진자와 동행한 일상생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겼다.

해당 문서는 서울 성북구보건소에서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보건복지부 조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전날 브리핑에서 문서 유출과 관련해 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우한 교민 안내하는 정부 관계자 1일 방역복을 입은 정부 관계자들이 전세기로 중국 우한에서 김포공항에 도착한 교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이우성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