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베트남 "마스크 폭리 약국, 영업 면허 즉각 취소"일부서 10배 폭리 부총리 "시민 제보 사진·증거로 가능"

베트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유행성 전염병으로 선포한 가운데, 보건 당국이 일부 약국의 마스크 폭리 판매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신종코로나 사태 대응을 총괄하는 국가지도위원회를 이끄는 부 둑 담 부총리는 전날 "이제부터 시민들이 마스크 가격을 올린 약국에 대한 증거나 사진을 제시할 경우, 감독관들을 현장에 파견할 필요도 없이 보건부는 해당 양국의 영업 면허를 즉각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담 부총리는 "이 문제는 심각하게 다뤄질 필요가 있는 징계가 필요한 윤리적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베트남 보건부와 산업통상부는 이와 관련, 신종 코로나 사태로 수요가 폭증한 마스크와 살균제 제품들을 대상으로 부당 이익을 챙기는 행위를 집중적으로 감시할 방침이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일간 뚜오이째와 온라인 매체 징에 따르면 하노이에서는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마스크 가격이 평소보다 5~6배 정도 올라간 경우가 적지 않았다.

하노이 보건당국과 경찰이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공동 단속을 펼친 결과, 한 약국은 평소 50개들이 마스크 한 상자에 5만 동(약 2천500원) 이하로 팔았지만 최근엔 가격을 50만 동(약 2만5천원)으로 올려 팔고 있었다. 평소보다 10배가량 비싼 가격이다.

다른 한 약국은 판매 가격도 써놓지 않고 100개들이 마스크를 평소보다 약 세 배 비싼 가격에 팔고 있다가 적발됐다.

당국은 해당 약국에 대해 벌금을 부과했다고 징은 전했다.

베트남에서는 이날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6명 발생했다.

▲베트남 경찰과 보건당국이 마스크 가격을 인상한 한약국을 점검 중인 모습.

권영덕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