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찰
'문콕' 문제로 승객과 다툰 택시기사 의식불명…경찰수사

이른바 '문콕' 문제로 60대 승객과 다툰 60대 택시기사가 갑자기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기 성남중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7시 40분께 성남 모란역 앞에서 택시기사 A 씨와 승객 B 씨 사이에 다툼이 생겼다.

당시 A 씨는 B 씨가 차에 타는 과정에서 도로변 펜스에 차 문이 부딪힌 점을 문제 삼았고, B 씨가 이에 맞대응하면서 시비가 돼 멱살잡이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툼 이후 A 씨는 갑자기 뒤로 넘어져 두개골이 골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불명에 빠졌다.

현재까지의 경찰 조사 결과 B 씨가 A 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행을 가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일단 폭행치상 혐의로 B 씨를 형사입건하고, 그의 행위와 A 씨가 당한 사고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었는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택시 빈차.

조종석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