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서 폐렴환자 집단발생…"사람 간 전파 발견 안 돼"후베이성 우한시서 환자 27명 발생…질본, 24시간 대응체계 가동

중국에서 폐렴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해 질병관리본부가 대책반 가동과 검역 강화에 나섰다.

3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폐렴 집단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가동하고 우한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해 12월 31일 우한시에서 폐렴 환자가 27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보건당국은 폐렴 환자들을 격리 치료하고, 밀접접촉자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환자 27명 가운데 7명은 중태, 2명은 병세가 호전돼 퇴원 예정이다. 나머지 감염자들의 증상은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초기 조사 결과에서는 사람 간 전파나 의료인 감염은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또 중국 보건당국은 우한시 일부 의료기관에서 화난 해산물 시장과 관련한 폐렴 환자가 보고됨에 따라 시장에 대한 위생학적 및 환경위생 조치를 하고 전문가를 파견해 조사하고 있다. 화난 해산물 시장에서는 생가금류나 야생동물을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질본은 대책반 구성과 함께 긴급상황실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했다. 중국 보건당국,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체계를 가동해 정보수집 및 위험평가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또 우한시발 항공편으로 국내에 입국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발열 감시와 검역을 강화했다. 우한시 방문·체류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검역 조사를 실시하고 의심환자는 격리조치 후 진단 검사를 시행하도록 했다.

질본은 우한시 방문 또는 체류자 가운데 화난 해산물시장 방문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나 우한시를 다녀온 이후 14일 이내 폐렴이 발생한 환자는 콜센터(☎1339)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가금류나 야생동물 접촉을 피하고, 현지 시장 등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는 방문을 자제할 것과 해외여행 시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김태형  pointan2003

<저작권자 © 자치경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